울산시, 조피볼락 치어 40만 7,000마리 방류
울산시, 조피볼락 치어 40만 7,000마리 방류
  • 정진욱 기자
  • 승인 2021.07.30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동구 일산, 울주군 평동, 나사 인근 해역

[한국사회복지저널 정진욱 기자] 울산시는 7월 30일 오전 11시 동구 일산, 울주군 평동, 나사 인근 해역에 조피볼락 종자를 방류한다고 밝혔다.

수산자원 증강 및 어가 소득 향상을 위해 실시되는 이번 방류는 울산시가 1억 2,000만 원의 사업비를 들여 조피볼락 종자 40만 7,000마리를 방류한다.

이번에 방류하는 조피볼락 종자는 경상남도 거제시의 민간 수산종자 배양장에서 생산한 것으로 전장 6cm∼10cm의 국립수산과학원 전염병 검사 기준을 통과한 건강한 개체들이다.

조피볼락은 암초가 많은 연안의 수심이 얕은 곳에 서식하는 어류로 최대 약 50cm 전후까지 성장하여 울산지역 어업인들의 직‧간접적인 소득원이 될 전망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어업인들의 방류희망 품종을 반영하고 수산자원 조성․관리사업의 지속적인 차원에서 추진하게 됐다.”며 “울산 연안이 수산자원 조성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limited933@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