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제1차 재난심리회복지원단 회의 개최
울산시, 제1차 재난심리회복지원단 회의 개최
  • 한국사회복지저널
  • 승인 2021.07.30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할과 재난 규모별 지원체계 구축 방안 등 논의

[한국사회복지저널 한국사회복지저널] 울산시는 30일 오후 2시 전통시장지원센터에서 ‘제1차 울산시 재난심리회복지원단 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재난심리회복지원단’은 지난 7월 1일 「재해구호법」에 따라 재난의 아픔을 겪은 시민들의 심리회복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하여 재난심리 유관기관 센터장, 관내대학 간호학과 교수, 심리지원 관련 행정기관 공무원 등 심리지원 분야의 전문가 11명으로 구성됐다.

울산시는 이날 회의에서 재난심리회복지원단의 역할과 재난 규모별 지원 체계 구축, 각 기관별 세부적인 역할을 설정, 상호협력을 통한 운영효과 극대화 방안 등을 논의한다.

‘재난심리회복지원센터’는 재난 발생 시 각각의 기관에서 단독으로 심리상담을 실시하였던 기존 지원체계에서 벗어나 초기 심리상담 및 고위험군 발굴 역할을 수행하고 ‘정신건강복지센터’는 고위험군 피해자들에게 의학적 치료와 연계한 상담을 실시하는 등 일원화해 심리지원이 이뤄진다.

손연석 시민안전실장은 “원활한 재난심리회복지원을 위해서는 관련 기관 간의 협력이 중요하므로 심리지원단을 통해 기관 간 상호협력 체계를 마련하여 보다 효과적인 심리지원 방안이 마련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울산시는 2011년 대한적십자사 울산지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후, 10여 년 동안 지진, 풍수해, 화재사고 등 재난 발생 시 이재민들에게 직접 방문하거나 현장상담소를 통해 심리상담을 실시하여 불안감을 덜어주고 심리적 안정을 지원하는 역할을 해왔다.

limited933@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