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의회, 다양한 인천 내항재개발 방안 모색
인천시의회, 다양한 인천 내항재개발 방안 모색
  • 정세연
  • 승인 2021.07.30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의회 내항재생뉴딜정책 연구회, ‘마리나 유치를 통한 내항재생 활성화’ 주제로 온라인 세미나 개최

[한국사회복지저널 정세연] 인천지역 원도심 프로젝트 사업으로 추진되는 내항재개발에 대한 다양한 발전방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인천광역시의회‘내항재생 뉴딜정책 연구회(대표 의원 안병배, 이하 연구회)는 최근 ‘내항 재생 활성화를 위한 마리나 유치 필요성’을 주제로 올바른 내항재개발 방향을 찾는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마리나 및 항만재생과 관련된 전문컨설팅 회사인 ACnC 손관음배 대표가 강사로 나서 “효과적인 내항재생을 위한 마리나 유치의 필요성과 마리나 유치를 통한 내항의 새로운 가치를 부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대한민국에서는 처음 무동력 요트로 세계 일주를 한 김승진 해양모험가도 참석해 요트 세계일주 이야기와 세계 중요 항구도시의 마리나 운영 실태 등 다양한 경험담을 들려주었다.

안병배 의원은 “인천 내항재개발 사업은 원도심 지역의 프로젝트 사업으로, 대한민국 재생사업의 선도모델로 추진돼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마리나 유치 등 다양한 재생활성화 방안들을 찾아 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인천 내항의 올바른 방향을 찾기 위해 전문가와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바람직한 인천내항의 발전방향을 모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비대면(온라인) 화상회의로 진행된 이번 세미나에는 연구회 대표의원인 안병배 의원을 비롯해 김병기·민경서·박정숙·임동주 의원 등 연구회 소속의원과 시 재생콘텐츠과, 도서지원과 등 내항 재생과 관련된 담당 부서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아울러 ‘인천 내항재생뉴딜정책연구회’는 인천시의회 의원들의 현안사항들과 관련된 다양한 내용을 바탕으로 운영되는 연구단체 중에 하나로, 지난 2019년부터 활동을 하고 있다. 조례제정을 통해 민관협의회를 구성해 내항재개발과 관련된 많은 시민들의 의견과 시 집행부, 관계기관 등의 협의를 통해 내항재개발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교류하고 있다.

limited933@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